ROAD FC의 2018년 마무리, 선수와 지도자, 팬 모두가 함께한 ‘격투기 축제’

2018-12-17 10:00

 

 

ROAD FC (로드FC)2018년의 마지막 행사를 마쳤다. 선수들과 지도자, 팬들이 모두 모여서 대회와 함께 시상식, 송년의 밤 행사까지 모두 즐겼다. 대회에서는 선수들이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줬고, 시상식과 송년의 밤 행사로 올해 1년을 돌아보며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꽃미녀 파이터이수연, 데뷔전부터 확실한 눈도장

 

데뷔 전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며 관심을 모았던 이수연(24, 로드짐 강남MMA)이 제대로 눈도장을 찍었다. ‘4년차 선배이예지(19, 팀제이)를 판정승으로 누르고 데뷔전 승리를 신고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이수연은 외모로 많은 주목을 받으며 악플에 시달리기도 했다. 그때마다 이수연은 외모보다는 실력으로 보여주겠다는 말을 해왔다. 그럼에도 이수연의 실력에 대한 의심은 줄어들지 않았다. 심지어 이수연은 지도하는 ROAD FC 밴텀급 챔피언 이윤준(30, 로드짐 강남MMA)도 경험 부족을 단점으로 꼽으며 걱정된다고 말했다. 

 



 

 

막상 경기가 진행되자 이수연은 기대 이상의 실력을 보여줬다. 데뷔전이기에 아직 미흡한 점이 눈에 띄었지만, 데뷔전임을 감안한다면 괜찮은 실력이었다. 경험이 많은 이예지를 상대로 밀리지 않았고, 위기에서는 근성으로 버텨내며 반전을 노렸다.

 

이수연의 악바리 근성은 결국 승리로 빛이 났다. 이수연은 몇 차례 이예지에게 타격으로 데미지를 주고 탑 마운트 포지션을 점령하며 파운딩 공격을 시도하기도 했다. 이수연의 기세에 체력이 소진된 이예지는 수비하기도 벅찬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결국 이수연은 심판 판정 끝에 승리를 차지했다.

 

경기 후 이수연은 자신과의 싸움이었던 것 같다. 너무 힘들어서 정신줄을 안 놔야겠다는 생각을 여러 번 했다. 준비하면서 많이 힘들었지만, 다친 거 핑계대고 싶지 않았고 결과로 증명하고 싶었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미첼 페레이라와 김태인, 미들급 전선에 불을 더 지피다 

 

이번 대회에서도 타격에 강점을 보인 파이터들이 눈에 띄었다. 그 중 미첼 페레이라(25, MICHEL DEMOILDOR TEAM)김해 대통령김태인(25, 로드짐 강남MMA)이 스타성을 지닌 파이터로 팬들에게 실력을 보여줬다.

 

먼저 경기에 나선 김태인은 김지훈(28, 레드훅 멀티짐)을 꺾었다. 4년의 기다림 끝에 MMA 데뷔 무대를 가져 다소 긴장하며 여러 부분에서 아쉬운 점을 드러냈지만, 가능성도 함께 보이면서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경기 후 김태인은 사전에 무리하게 20초 안에 KO시킨다고 해서 거기에 치우쳐서 초반부터 너무 힘이 들어갔던 거 같다. 리치도 못 살리고, 이겨서 좋긴 한데 지금까지 (해왔던 모든) 경기 중에 제일 이상했던 거 같다.”며 아쉬움을 전했다. 

 



 

 

페레이라는 최원준(29, MMA스토리)을 상대로 강력한 펀치로 경기를 끝냈다. 페레이라는 ROAD FC 첫 경기에서 화려한 기술들을 보여주며 동영상 조회수 700만뷰를 기록한 사나이다. 단순히 화려하기만 한 게 아니라 상대에게 정확히 데미지도 준다.

 

이번 경기에서도 최원준을 상대로 정확한 타격으로 상대의 약점을 노렸다. 가드가 내려간 최원준의 빈틈을 보고 오른손 스트레이트를 적중, 한방에 실신시켰다. 워낙 순식간에 나온 공격이라 최원준은 반응조차 하지 못하고 페레이라에게 당했다.

 

이날 경기에서 김태인은 라이트헤비급으로 출전했지만, 향후 미들급 전선에서 활동할 예정이다. 기존의 챔피언 라인재와 연승을 거두고 있는 황인수, 페레이라에 김태인까지 합류해 미들급 전선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박형근과 함서희, 승리로 자존심 지켜

 

모든 선수들이 승리를 바라겠지만, 박형근(32, 싸비MMA)과 함서희(31, 팀매드)15일 열린 경기에서 그 승리가 더 간절했다. 박형근은 4년 동안 공식 경기에서 승리가 없었고, 함서희는 후배박정은에게 챔피언 벨트를 내주지 않기 위해 반드시 이겨야 했다.

 

함서희에 앞서 경기에 나선 박형근은 81패를 기록 중이던 신승민을 상대로 값진 승리를 따냈다. 양지호에서 상대가 신승민으로 변경됐고, 체급도 페더급으로 상향돼 쉽지 않은 경기가 예상됐지만, 노력한 경기운영으로 판정승을 거뒀다.

 

경기 초반 박형근은 상대의 니킥에 데미지를 입으며 휘청거렸지만 곧바로 거리를 좁히고 데미지를 회복할 시간을 벌었다. 타격 찬스에서는 공격을 시도했고, 그라운드로 상대를 끌고 가며 미리 준비한 작전도 소화했다.

 

박형근의 영리한 플레이에 신승민은 그동안의 경기와는 다르게 고전했다. 찬스도 분명히 있었지만 살리지 못했다.

 

결국 승리도 박형근의 몫이었다. 박형근은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으로 신승민을 제압, 4년 만에 케이지 위에서 웃었다. 

 



 

 

함서희는 메인이벤트로 나서 타이틀을 지켰다. 박정은의 도발에도 그 어떤 반응을 보이지 않았던 함서희는 계체량 행사에서 박정은에게 일침을 가하며 참교육을 예고했다.

 

사실 경기력에서는 압도적인 모습을 보여주지는 못했다. 박정은이 기대 이상의 경기력을 보이며 함서희가 명성에 비해 다소 고전했다. 그럼에도 함서희는 노련미를 앞세워 박정은을 압박했고, 그라운드 상황에서 박정은을 끈질기게 괴롭히기도 했다. 비록 피니쉬를 시키지는 못했지만 함서희는 판정승으로 ROAD FC 여성 챔피언 최초 2차 방어에 성공했다.

 

경기 후 함서희는 승리에 대한 기쁨보다는 아쉬운 마음을 먼저 전했다. “상대가 잘한 것도 있었지만, 내가 못한 것도 있었다. 이번 시합 준비하면서 그리고 경기하면서 많은 것을 배웠다.”이 벨트를 지키기 위해서는 지금까지 해왔던 노력보다 더 큰 노력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ROAD FC AWARDS 2018과 송년의 밤으로 아듀 2018

 

대회가 끝난 뒤 ROAD FC는 시상식과 함께 송년의 밤 행사를 진행했다. 1년을 돌아보며 활약한 선수, 지도자들에게 각 부문상을 전달하는 자리였다. 또한 선수, 지도자, 관계자, VIP, 선수들의 스폰서, 팬들까지 모두 모여 즐기는 격투기 축제였다.

 

행사의 시작은 싱어송 파이터허재혁이 알렸다. 허재혁은 Imagine DragonsBeliever를 부르며 등장했다. 자신의 재능을 살린 멋진 무대였다.

 

허재혁의 노래가 끝난 뒤에는 각 부문 시상이 이어졌다. 먼저 BEST ALLIANCE GYM 시상이 진행돼 강한팀양스, 티엠짐, 팀락온, 중앙무예스쿨, 정도관이 상을 받았다.

 

이어진 우수사원상에는 ROAD FC 선수관리팀의 권정음 과장, BEST REFEREE OF THE YEAR에는 임태욱 심판, ROOKIE OF THE YEAR에는 미첼 페레이라, 기자단 선정 최고의 선수상은 이정영이 차지했다. SUBMISSION OF THE YEAR에는 유재남, KO OF THE YEAR에는 함서희, 마지막으로 BEST FIGHTER OF THE YEAR에는 최무겸이 선정됐다.

 

한편 ROAD FC20192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샤밀 자브로프와 만수르 바르나위의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을 진행한다. 두 파이터 중 승리하는 최후의 1인은 20195월 제주도에서 끝판왕권아솔과 토너먼트의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XIAOMI ROAD FC 052]

[2019223일 서울 장충체육관]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 샤밀 자브로프 VS 만수르 바르나위]

 

'New Wave MMA' ROAD FC(http://www.roadfc.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INSIDER 전체보기

100만불 토너먼트 ‘끝판왕’ 권아솔을 만나기 위한 만수르 바르나위의 100만불 여정
    ROAD FC (로드FC)의 글로벌 프로젝트 ‘ROAD TO A-SOL’이 마지막 경기만을 남겨놓고 있다. 지난달 23일 굽네몰 ROAD FC 052에서 만수르 바르나위(27, TEAM MAGNUM/TRISTAR GYM)가 샤밀 자브로프(35, AKHMAT FIGHT CLUB)를 꺾으며 ‘끝판왕’ 권아솔(33, 팀 코리아MMA)의 상대로 결정됐다. 두 파이터는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열리는 굽네몰 ROAD FC 053에서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을 치른다. 권아솔을 만나기 위해 만수르 바르나위가 거쳐온 수많은 과정들은 어땠을까.   ▲ 지역예선부터 본선에 결승전까지 모두 패스   ‘끝판왕’ 권아솔을 만나기 위한 만수르 바르나위의 100만불 토너먼트 여정은 인터내셔널 예선 B조부터 시작됐다. 만수르 바르나위는 인터내셔널 예선 B조부터 본선 16강, 8강, 4강에 결승전까지 모두 통과해야 했다. 경기수로 따지면 5경기에서 한 번도 패하지 않아야하는 권아솔을 만날 수 있는 가시밭길이었다.   만수르 바르나위가 가진 100만불 토너먼트 첫 경기는 2017년 4월 15일 ROAD FC 038 인터내셔널 예선 B조. 기원빈을 상대한 만수르 바르나위는 1라운드가 끝나기도 전인 4분 46초 만에 기원빈을 꺾었다. 이날 만수르 바르나위는 리어네이키드 초크를 보여줬는데, 이 경기가 만수르 바르나위의 리어네이키드 초크쇼 시발점이다.       예선을 가볍게 통과한 만수르 바르나위는 약 3개월 뒤 ROAD FC 040에서 김창현과 본선 16강전으로 대결했다. 김창현은 그라운드 기술이 뛰어나 ‘미스터 암바’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선수다. 이 경기에서도 만수르 바르나위는 백 포지션을 점령, 김창현을 공략하더니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경기를 끝냈다.    8강전에서는 타격도 보여줬다. ‘몽골 복싱 국가대표 출신’ 난딘에르덴과 대결해 더티 복싱으로 데미지를 줬다. 타격에서 난딘에르덴이 흔들리는 모습은 좀처럼 드문 일. 만수르 바르나위는 타격에서 우위를 점한 뒤 그라운드 상황에서 또 다시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승리를 가져갔다.      4강전에서도 그의 리어네이키드 초크는 멈추지 않았다. 그라운드 기술이 좋은 시모이시 코타를 경기 내내 괴롭히더니 백 포지션을 점령해 목을 조르며 결승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전까지 100만불 토너먼트 모든 경기를 1라운드에 끝냈던 만수르 바르나위가 3라운드까지 가며 다소 고전하는 듯 했지만, 승리를 가져간다는 건 변함없었다.   가장 최근에 열렸던 지난달 23일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 샤밀 자브로프와의 대결은 만수르 바르나위 입장에서 최대 고비였다. 그는 2라운드까지 테이크 다운을 지속적으로 허용하며 이전까지와는 다른 양상으로 힘들어했다. 그럼에도 만수르 바르나위는 하위 포지션에 깔려있음에도 스윕해 상위 포지션을 점령하는 엄청난 스킬로 샤밀 자브로프를 당황시켰다. 3라운드에서는 플라잉 니킥을 상대 안면에 적중, 순식간에 경기를 종료시켰다. 3라운드 시작 후 불과 40초 만에 벌어진 일이었다.   ▲ 조용하지만 확실한 피니쉬 능력 갖춰   앞서 설명했던 5경기 동안 만수르 바르나위는 자신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보여줬다. 주특기라고 할 수 있는 리어네이키드 초크를 4경기 연속으로 보여줬고, 안정적으로 경기를 풀어가며 빈틈을 보이지 않는 상대를 순식간에 KO시키는 피니쉬 능력도 증명했다. 스탠딩과 그라운드 상황에서 모두 상대를 끝낼 수 있다는 경쟁력을 보여준 셈이다.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이라는 이유도 있었지만, 만수르 바르나위의 플라잉 니킥 KO는 이미 예고됐다는 점에서 그의 작전 수행능력이 얼마나 대단한지 알 수 있다.     만수르 바르나위는 결승전이 진행되기 3일 전 진행한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 기자회견 및 공개훈련 현장에서 플라잉 니킥을 공개했다. 당시 수차례 플라잉 니킥을 연습한 만수르 바르나위는 엄청난 정확도와 파워를 자랑했다. 왼쪽 무릎으로 페이크 모션을 준 뒤 오른쪽 무릎으로 니킥을 시도, 상대의 타이밍을 뺏으며 디펜스를 완전히 무너뜨리는 작전이었다.    실제로 만수르 바르나위는 공개훈련에서 보여준 플라잉 니킥을 그대로 성공시키며 준비된 작전의 완벽한 승리였다는 걸 보여줬다. 샤밀 자브로프가 실신하자 하빕 누르마고메도프가 급히 케이지를 뛰어넘어가 형의 상태를 체크할 정도로 완벽한 기술이었다. 현장에서 경기를 본 모든 사람들도 놀란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 권아솔과 만수르 바르나위의 대결은 이미 시작   경기가 끝난 후 만수르 바르나위는 권아솔과 만나는 대면식을 가졌다.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이 결정되며 두 파이터의 대결이 이미 시작됐다는 걸 의미하기도 했다.   현장에서 권아솔은 “멋있게 잘 끝냈다. ROAD FC에서 이렇게 멋진 경기를 해줘서 감사하다. 다음 경기는 만수르가 (케이지에서) 누워있게 될 거다”라며 칭찬과 동시에 본인의 KO 승리를 예고했다.   화려하게 승리했음에도 만수르 바르나위는 침착했다. “경기에서 승리해 기쁘고 자신감이 넘친다”며 여유를 보인 것도 잠시 “마지막 경기가 남아있기 때문에 돌아가서 열심히 훈련할 계획이다. 파리로 돌아가 팀원들과 함께 권아솔 경기 영상들을 보며 권아솔의 장단점을 파악해 훈련할 생각이다.”라며 다음 준비에 여념이 없었다.     권아솔도 만수르 바르나위에 대한 분석을 끝낸 모습이었다.     권아솔은 “장단점이 확실히 분리된 선수”라며 “만수르 (바르나위)가 잘하는 공격의 포인트만 길을 잘 차단하면 오히려 더 쉽게 경기를 풀어나갈 수 있는 선수다. 제주도는 수학여행으로만 가봤다. 수학여행 간다는 기분으로 놀다오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권아솔과 만수르 바르나위의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은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열린다. 승리하는 파이터는 80만 달러의 상금과 ROAD FC 라이트급 챔피언 벨트, 그리고 ROAD TO A-SOL 우승 트로피까지 차지한다. 최종전이 열리는 대회, 굽네몰 ROAD FC 053은 ROAD FC 역사상 처음으로 제주도에서 개최된다. 대한민국 MMA 역사에 길이 남을 이 경기에서 정상에 서는 파이터는 누가될까.    [굽네몰 ROAD FC 053 /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 권아솔 VS 만수르 바르나위]   ⓒ 'New Wave MMA' ROAD FC(http://www.roadfc.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세히 보기